政·經·社

연인·팬에게 5억대 사기쳐 도박 탕진한 전직 축구선수 실형

돈을 잘못 알고 잘못 벌고 잘못 쓰면 평생을 망칠 수도 있다. 돈이 좋긴 하지만 조심하지 않으면...

김석주 | 기사입력 2023/11/05 [12: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연인·팬에게 5억대 사기쳐 도박 탕진한 전직 축구선수 실형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7명을 속여 5억7천여만원을 뜯어내

 

{yeowonnews.com= 김석주기자] 연인과 팬 등을 상대로 5억원대 사기를 쳐 대부분을 스포츠 도박에 탕진한 전직 축구선수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4단독 이종광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8)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 운영자

 

김씨는 지난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7명을 속여 5억7천여만원을 뜯어냈다. 피해자 중에는 연인, 현역 시절 팬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피해자들에게 프로농구 선수, e스포츠 선수 등과 친분이 있어 승부 조작을 통해 투자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주장하며 돈을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하고 있다. .

 

은퇴 후 일용직으로 일하는 김씨는 프로축구 구단의 스카우터로 일한다고 하거나 서울과 일산에 고가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고 대규모 축구 교습소를 운영한다고 거짓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빌린 돈 대부분은 스포츠 토토 등 도박에 썼다.

 

재판부는 "피해액이 5억원을 초과하는 반면 변제 금액은 9천만원 정도에 불과하다"면서도 김씨가 일부 돈을 불치병을 앓는 자식의 치료비로 사용한 점은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2004년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한 김씨는 부산교통공사 축구단 등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그는 지난해 6월에도 사기죄로 징역 3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직 #축구선수 #도박 #탕진 #변제금액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