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피습’ 배현진 퇴원 “이러다 죽겠구나 공포… 국민 안전 위해 노력”

대한민국은 후진국이다. 여성이 대낮에, 왕성하게 활동중인 여성의원이 대낮에 테러 당하는....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1/27 [19:4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피습’ 배현진 퇴원 “이러다 죽겠구나 공포… 국민 안전 위해 노력”

피습 이틀만에 순천향대서울 병원에 입원한지 이틀만에

“이러한 사건은 국민 누구에게도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일”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27일 피습 이틀 만에 퇴원했다. 배 의원 측은 “배 의원이 12시쯤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퇴원했다”며 “빠른 시간에 현장에서 다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당분간 가족과 모처에서 안정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 테러 당한 후 치료 받던 배현진의원은, 27일 피습 이틀만에 퇴원하고....  사진은 지난 가을 국회에서 발언하는 배현진의원....© 운영자



배 의원은 퇴원 직전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내고 “사건 당시 ‘이러다가 죽겠구나’하는 공포까지 느꼈지만 지금은 많은 분들의 도움과 배려 덕분에 잘 치료받고 회복하고 있다”고 했다.

 

“이러한 사건은 국민 누구에게도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라고 한 배 의원은 “상상도 못 했던 사건의 직접 피해자가 되고 보니 이러한 끔찍한 일이 국민 누구나가 너무나 무력하게 당할 수도 있는 치명적인 위협이라는 걸 실감했다”고 했다.

 

배 의원은 “오랜 시간 뉴스를 했던 사람으로서, 또 국민을 지키겠다고 정책을 하고 있는 공직자로서 이번 일은 제게도 너무나 큰 충격이었다”며 “힘내서 완쾌한 뒤에 국민, 저의 송파 주민들을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전보다 더 필사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사건에 관한 내용은 수사기관을 신뢰하며 지켜보겠다”며 “면밀한 수사 뒤에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법적 처리가 이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배 의원은 “저를 구해주신 시민들, 신고를 받고 순식간에 달려와 주신 소방대원과 경찰관들, 그리고 많이 놀란 저를 끝까지 배려해 주신 순천향병원의 의료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잘 회복하고 뵙겠다. 모두 건강하세요”라고 했다.

 

배 의원은 지난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중학생 A군(15)에게 둔기로 머리를 수십 차례 가격당했다. 피습 직후 머리에 출혈이 있는 상태에서 순천향대서울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피의자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현진 #피습 #순천향병원 #퇴원 #둔기 #가격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