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미스트롯3' 마스터 군단 칼 갈았다!

트롯이 이제 우리의 일상을 좌우한다. 우리 일상 깊이 들어온 트롯은 거의 국민음악으로서 그 위상을...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2/01 [10: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미스트롯3' 마스터 군단 칼 갈았다! 

멘토 전격 참여! 양지은X주영훈, 스페셜 마스터 출격!

‘미스트롯3’지상 최대 트로트쇼 팀메들리 미션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 TV CHOSUN ‘미스트롯3’가 지상 최대 트로트쇼 팀메들리 미션을 시작한다.  오늘(2월 1일)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트롯3’ 7회는 최강 마스터 군단이 멘토로 전격 참여하는 4라운드 팀메들리가 펼쳐진다. 

  

‘미스트롯3’가 지상 최대 트로트쇼 팀메들리 미션을 시작....  © 운영자

 

7회는 안방을 뜨겁게 달군 3라운드 1 대 1 데스매치의 최종 경연이 끝나고 3라운드 TOP5 진선미정숙이 가려진다. 이어 진선미정숙이 각 팀의 리더가 돼 4라운드 팀메들리 미션을 시작한다. 동선 ㅉ

 

무엇보다도 마스터들이 각 팀의 멘토가 돼 원포인트 레슨을 한다. 트로트 어벤져스인 마스터들의 멘토링을 토대로 탄생할 레전드 무대가 기대를 모은다. 마스터 군단의 마음가짐부터 남다르다.

 

장윤정은 “우리 팀이 무조건 1등을 해야 한다는 목표로, 우리 팀은 다 올라가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라고 참가자보다 더 진지한 각오를 밝힌다.

 

김연우는 “전 장윤정 마스터와 다르게 1등이 목표가 아니다. 이 친구들이 할 수 있는 걸 다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하지만 이내 장시간 스파르타 레슨을 했다는 말과 다른 진실이 드러나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장민호도 자신이 지도한 팀이 무대에 오르자 동선을 바로잡고 못다한 잔소리를 쏟아낸다. 장민호의 멈추지 않는 잔소리에 보다 못한 MC 김성주가 “멘토링이 이미 끝났어야 했다”라고 농담을 던진다고.

 

참가자들보다 마스터가 더 긴장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는 가운데, 마스터 군단의 마법으로 탄생할 레전드 무대가 찾아온다.

 

예측불허 명승부가 이어질 4라운드는 두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팀메들리 미션이 펼쳐질 1차전과 각 팀의 리더들이 맞붙는 여왕전이다. 13팀의 마스터 군단 총점 1300점, 관객 평가단 총점 200점, 1~2차 합산 3000점 만점으로 집계된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한 팀만 전원 5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으며 다른 팀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된다. 4라운드는 ‘미스트롯2’ 진인 양지은과 ‘히트곡 메이커’ 주영훈이 스페셜 마스터로 함께 한다.

 

‘미스트롯3’는 현재 시청률과 화제성 조사마다 휩쓸고 있다. 온라인 화제성 조사 플랫폼인 굿데이터 펀덱스(FUNdex)에서 발표한 1월 4주차 조사 결과 TV 비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6회 방송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 19.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지상파, 종편, 케이블 등 목요일 전체 프로그램 1위이자, 주간 전체 예능 1위를 달리고 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롯 #마스터군단 #멘토 # 팀메들리 #대스매치 #동선 #잔소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