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한동훈 “1억5700만원 의원 세비, 국민 중위소득 수준이 어떤가”

국회위원도 직업이다. 직업에 따른 보수는 당연한 건데,자주 시비 대상이 되는 이유를 의원들은....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2/01 [16: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한동훈 “1억5700만원 의원 세비, 국민 중위소득 수준이 어떤가”

"국회의원 세비 인상하는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여러 비판"

"그 임무와 영예에 걸맞은 세비가 지급돼야..." 개인 생각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국회의원이 우리 국민 중위소득에 해당하는 액수를 세비로 받는 것이 어떤가”고 제안했다.

 

▲ “1억5700만원 의원 세비, 국민 중위소득 수준이 어떤가” 제안한 한동훈 비대위원장  © 운영자

 

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에 물가 인상률이나 공무원 급여인상률과 연동돼 국회의원들의 세비를 인상하는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여러 비판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 기회에 세비 문제 제안을 하고 싶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가 낸 정치개혁과 다르게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고 단순한 고위공직자가 아니다. 전 개인적으로 그 임무와 영예에 걸맞은 세비가 지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임무가 중하고 명예가 높으니 (세비가) 높아야 한다는 게 아니라, 국민을 대표하는 직이라 상징적으로 우리 국민들의 중위소득에 해당하는 정도 액수를 세비로 받는 것이 어떤가 하는 생각을 예전부터 해왔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그 정도 액수를 받는 것에 대한 상징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우선 제 개인 생각이지만 여야 진영을 넘어서 국민 눈높이를 감안해서 진지하게 논의하자는 말씀을 드린다”며 “왜냐하면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분들은 단순한 직업이 아니라 국민에게 봉사하고 헌신하기 위해 이 길에 나선 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제가 드리는 이 의견에 대해서 고견을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기준 국회의원의 일반수당은 월 707만 9900원으로 지난해보다 2.5% 늘었다. 연봉 기준으로 봤을 때 2023년보다 1.7% 오른 1억 5700만 원이다. 지난해 연봉은 1억 53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동결된 바 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동훈 #세비 #고견 #일반수당 #세비 #논높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