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멱살 한번 잡힙시다' 달달한 바닷가 데이트...워너비 부부 케미

드라마의 재미는, 시청자의 상식을 뒤엎는 의외성에서도 발견된다. 의외성이 강한 드라마일수록....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2/11 [22: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멱살 한번 잡힙시다' 달달한 바닷가 데이트...워너비 부부 케미

나쁜 놈들 멱살 잡는 ‘프로 멱살러’기자의 좌충우돌

인생의 최정점에서 한 살인사건 목격하면서 무너지는 삶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김하늘과 장승조가 훈훈한 비주얼로 워너비 부부 케미를 선보인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 이현경 / 극본 배수영 / 제작 몬스터유니온, 프로덕션H) 측은 지난 8일 배우 김하늘(서정원 역)과 장승조(설우재 역)의 투샷 스틸을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  © 운영자


나쁜 놈들 멱살 잡는 ‘프로 멱살러’ 기자 서정원 역의 김하늘과 서정원의 남편이자 재벌 2세 소설가 설우재 역을 맡은 장승조가 선보일 완벽한 시너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공개된 스틸 속 김하늘과 장승조는 바닷가에서 행복한 표정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이들의 모습은 사랑스러운 신혼부부 그 자체다.

 

하지만 인생의 최정점에서 한 살인사건을 목격하면서 정원의 삶은 무너지고 워너비 부부였던 정원과 우재의 사이에도 서서히 균열이 발생한다.

 

또 다른 스틸에서 두 사람 사이에는 냉랭한 기운이 감돈다. 떨어져 앉은 둘 사이의 틈이 서로를 대하는 마음의 거리만큼 멀다. 살인사건의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나며 정원과 우재 부부 관계에 어떤 변화가 찾아오게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 제작진은 “김하늘과 장승조는 매 씬마다 서로 많은 대화를 주고받으며 고민하고 있다.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은 그들의 눈부신 비주얼과 연기 열정에 깜짝 놀랐다”라면서 “김하늘과 장승조가 선사할 아름답고 위태로운 이야기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나쁜 놈들 멱살 잡는 기자와 나쁜 놈들 수갑 채우는 강력팀 형사가 연이어 터진 살인사건을 함께 추적하며 거대한 소용돌이에 빠지는 멜로 추적 스릴러로 ‘2020 지상최대공모전’ 웹소설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동명의 네이버시리즈 ‘오아뉴-멱살 한번 잡힙시다’(작가 뉴럭이)가 원작이다. 이 작품은 오는 3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