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여행

산림치유의 명소로 도약한 증평 좌구산 숲명상의 집은

지역 특성을 잘 살리면, 어느 곳이든지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다. 자연 환경을 활용한 지역발전..

이정운 | 기사입력 2024/06/18 [15: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산림치유의 명소로 도약한 증평 좌구산 숲명상의 집은...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지난해에는 5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기도

 

 

[yeowonnews.com=이정운기자]충북 증평군의 대표 관광자원인 ‘좌구산 휴양랜드’가 자연 속 휴식·체험·힐링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종합관광휴양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 증평 좌구산숲명상의집, 산림치유의 명소로...  © 운영자

 

중부권 최고의 힐링 명소로 자리 잡은 좌구산 휴양랜드는 도심에서의 우수한 접근성, 다양한 체험시설과 여러 형태의 숙박시설 등을 갖춰 지난해에는 5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좌구산 휴양랜드의 랜드마크인 명상구름다리, 그 아래 자리잡은 숲명상의집은 ‘명상’을 콘텐츠로 더욱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2017년 7월 개관한 숲명상의집은 3층 규모로 △생태공방 △물치유실 △천연염색공방 △건강체크실 등으로 구성됐다.

 

 

족욕, 꽃차 마시기, 공예체험, 휴테라피 등 힐링 프로그램 운영으로 현재까지 약 12만명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2022년 6월 ‘치매안심등불 기관’으로 지정되며 진행된‘치매 튼튼! 뇌 튼튼! 오감충전여행, 걸어서 두뇌 한바퀴’는 힐링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만족도가 높다.

 

 

이 프로그램은 산림치유, 식물 등을 활용한 공예 만들기, 꽃 심기 등 체험을 통해 신체적·인지적 발달 및 회복을 돕는다.

 

 

올해는 색의 에너지를 이용한 ‘컬러테라피’, 노르딕 워킹을 이용한‘내 몸 1도 올리기’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방문객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있다. 또 명상을 주제로 한 다양한 행사도 기획 중이다.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힐링을 얻는 ‘명상 걷기대회’, 명상을 주제로 한 컨퍼런스, 학술대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산림치유와 명상 명소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이용객들의 편의증진을 위해 편의점(매점) 설치 등 시설 리모델링도 계획하고 있다.

 

 

이재영 군수는 “증평만의 특색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 개발로 전국 최고의 힐링 명소로 거듭날 것”이라며, “더 나아가 좌구산 휴양랜드 활성화를 통한 웰니스 관광도시 실현으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4월 브리핑에서 좌구산휴양랜드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며 시설별 특색있는 관광콘텐츠 개발 및 시설조성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연치유 #명소 #숲명상 #활성화 #휴양랜드 #웰니스 #관광도시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