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의료공백 분노' 환자 1000명 거리로… 내달 4일 대규모 집회

환자도 많이 참아왔다. 환자들이 들고 일어나면, 의대교수들 더 외롭고 어려워진다. 이제는...

이정운 | 기사입력 2024/06/21 [21:1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의료공백 분노' 환자 1000명 거리로… 내달 4일 대규모 집회

이번 사태에서 환자단체들이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것도 이번이 처음

서울 종로경찰서에 집회신고...적어낸 예상 참여 인원은 1000명

 

 

[yeowonnews.com=이정운기자]대학 정원 확대 갈등으로 촉발된 의료공백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분노한 환자들이 역대 최대 규모의 총궐기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의료계 집단휴진 철회 촉구 환자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 운영자

 

21일 한국환자단체연합회(환단연)는 다음 달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다른 환자단체들과 함께 ‘의사 집단휴진 철회 및 재발방지법 제정 촉구 환자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이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하면서 적어낸 예상 참여 인원은 1000명이다.

 

 

질병이 있는 환자나 그 보호자로 구성되어 있는 환자단체가 이렇게 대규모로 집회를 여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환자단체들에 따르면 1000명 규모가 참여하는 환자 집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4년, 2020년 등에 있었던 의사 집단행동 때에도 대규모 집회는 열리지 않았다.

 

 

지난 2월 말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로 시작된 이번 의료공백 사태에서 환자단체들이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환자단체들은 그동안 정부 인사, 국회의원 면담이나 기자회견, 성명서 발표를 통해 목소리를 내왔다.

 

 

안기종 환단연 대표는 “의료계도, 정부도, 국회도 환자의 이야기를 듣지 않으니 이제는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기로 한 것”이라며 “‘더는 못 참겠다’는 공감대가 환자들 사이에서 형성되고 있다. 환자 생명을 갖고 집단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환자들이 직접 단호히 대처한다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환단연은 한국백혈병환우회, 한국GIST환우회, 한국신장암환우회, 암시민연대, 한국선천성심장병환우회, 한국건선협회,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한국신경내분비종양환우회, 한국PROS환자단체 등이 참여하는 가장 큰 규모의 연합 환자단체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자단체 #의료공백 #대처 #공감대 #분노 #총궐기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