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타벅스' 한국 들여오려했던 박세리…지금 눈독 들인 아이템은?

골프에 열심이듯, 사업에도 열심히 해서 성공했을 박세리, 국민들은 박세리가 성공하기를...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7/07 [15: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스타벅스' 한국 들여오려했던 박세리…지금 눈독 들인 아이템은?

"우리가 팝업 스토어를 열려면 위치가 중요하다."

"에스컬레이터 내려서 바로 있는 게 좋을 것 같다."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골프선수 출신 박세리(47)가 남다른 사업가 면모를 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새 예능 '팝업상륙작전'에서는 박세리, 브라이언, 김해준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출장을 떠나 해외 맛집을 탐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세리는 팝업 스토어를 열기 위해 사전 답사에 나섰다. 그는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을 둘러보며 "우리가 팝업 스토어를 열려면 위치가 중요하다"며 "에스컬레이터 내려서 바로 (있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생각하는 브랜드를 들여오면 끝난다. 100% 인기 짱일 것"이라며 "다양한 브랜딩이 중요하다. 보지 못하고, 먹어보지 못하고, 입어보지 못한 것들을 제 경험을 통해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박세리는 지난해 MBC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명 커피 브랜드 '스타벅스'를 국내에 들여오기 위해 노력했으나 개인이라는 이유로 거절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박세리는 지인에게 "나는 스타벅스를 들여오고 싶었다. 내가 가져왔더라면…"이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며 현재 스타벅스 브랜드 오픈 권한을 가진 '신세계'보다 먼저 스타벅스의 가치를 알아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팝업스토어 관계자를 만난 박세리는 "해외 미국 브랜드를 들여오려고 한다. 브랜드 출시에 걸리는 평균 기간이 얼마나 되냐"고 물었다.

 

 

관계자는 "해외 라이센스를 가지고 오는 경우에는 최소 1년 걸린다. 직접 방문하거나 이메일로 연락한다"며 "일차적으로는 대부분 연락을 안 준다"고 말해 박세리를 한숨짓게 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세리, #스타벅스 #라이센스 #팝업 #에스커레이터 #연락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