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아이돌보미, 영장심사 출석..14개월 영아 꼬집고 때렸다

사랑으로 다스릴 아이를, 꼬집기로 다스리다니...구속되든 안 되든 마음 똑바로 먹고 살기를...

유인정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8 [14: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4개월 영아 학대 아이돌보미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생후 14개월 영아를 학대해 공분을 산 정부 지원 아이 돌보미 김 모 씨가 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학대를 인정하는지, 아이 부모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재판정으로 향했다.

 

"어린애 볼따구 때리는 동영상 보면서 얼마나 화가 나던지. 이런 사람이 무슨 아이 돌보미냐구요 글쎄. 돈벌이 수단으로 아이 돌보는 사람은 애초부터 쓰지 말아야지 그 어린애가 말도 못하고 얼마나 겁에 질렸겠냐구요. 그 부모 심정은 또 어떻구.. 부모맘이야 다 같을텐데 나이 오십이 넘었으면 본인도 자식이 있을텐데 어디서 그 따위 짓을 쯧쯧,," 주부 P씨는 콩밥 단단히 먹여야 한다며 분노했다.

 

▲ 생후 14개월 된 영아를 학대한 혐의를 받는 아이돌보미 김모씨가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KBS캡처)    © 운영자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에 결론 날 전망이다. 김씨는 정부가 운영하는 아이돌봄서비스 소속으로, 맞벌이 부부가 맡긴 14개월짜리 아기를 돌보면서 2월 27일부터 3월 13일 사이 15일간 총 34건의 학대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뺨을 때리는 등 많게는 하루에 10건 넘게 아이를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 사건은 피해아동 부모가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관련 내용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들은 아이돌보미가 거실과 침실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6분 23초 분량의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도 공개했다.(연합뉴스/여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아핫대#정부아이돌보미#영장실질심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