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부모 입국하자마자 공항서 체포

부모가 뿌린 씨앗 자식에게 간다. 좋은 일도 그렇고 궂은 일도 그렇다. 그래서 죄 짓지 말아야

김석주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9 [07: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천경찰서 도착 마이크로닷 부모 첫마디…"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경찰, 9일부터 본격적인 조사 

 

 "죄송합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8일 충북 제천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체포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 부모 신 모(61) 씨 부부가 경찰서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남긴 짧은 한마디였다.

 

"IMF때라 어쩔 수 없었다구요? 자식 앞길 망친 부모다워요..남에 눈에 눈물 흘리게 하면 지들 운에 피눈물 날 줄 몰랐나보죠? 잘 나가던 아들 앞길 망쳤으니 참 인과응보입니다. 사람 사는거 남한테 베풀진 못할지언정 피해주지 않고 사는게 제일입죠 암요." 서울 용산구의 자영업자 P의 말이다  

 

이들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출발한 항공편을 이용, 이날 오후 7시 30분께 한국 땅을 밟았다. 지난해 11월 각종 언론을 통해 사기 의혹이 보도된 지 5개월여 만이다.

 

▲ 거액의 '빚투'(나도 떼였다) 논란을 촉발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 부모 신모 씨 부부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경찰에 체포돼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연합뉴스)     © 운영자

 

 이들은 지난해 12월 선임한 변호사를 통해 최근 경찰에 자진 입국 의사를 전했다. 경찰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들의 신병을 확보, 이날 오후 10시 30분께 제천경찰서로 압송했다. 경찰은 시간이 늦은 만큼 이들을 상대로 오는 9일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 사건은 지난해 연예인 가족의 채무를 폭로하는 '빚투'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지난해 11월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20년 전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마이크로닷 부모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달 19일 마이크로닷이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몇몇 피해자들의 증언과 피해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이후 경찰이 파악한 결과 피해자 규모는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금액은 6억원 상당이라고 경찰은 추정했다.

 

신 씨 부부는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씨 부부는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출국했으며 이후 이들에게 기소중지 조처가 내려졌다. 경찰은 논란이 일자 인터폴에 신 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신청했다.

 

인터폴은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현재 뉴질랜드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신 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지난해 12월 12일 발부했다. 마이크로닷은 현재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뒤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이크로닷부모#사기혐의#공항#체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