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경기도민 66.3%, '김포 등 서울시 편입' 반대"[리얼미터 조사 결과]

생활권 이전은, 삶의 질까지 바꿀 수 있는 중요한 변화. 미래지향적으로 판단하고 실천하는 정책 돼야...

이정운 | 기사입력 2023/11/12 [10: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경기도민 66.3%, '김포 등 서울시 편입' 반대"[리얼미터 조사 결과]

찬성 29.5%…의왕·파주·양주·화성·시흥 등 반대 70% 상회

광명·구리·하남 순 찬성 많아…김포는 찬성 36.3% vs 반대 61.9%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이 김포 등 서울 근접 중소도시의 서울 편입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경기도 의뢰로 지난 2∼5일 18세 이상 경기도민 3천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김포 등 서울 근접 중소도시를 서울시로 편입하는 것에 대해 66.3%(매우 반대 53.1%, 반대하는 편 13.2%)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지난 5일 김포시의 서울 편입안이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김포시 한 거리에 서울 편입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 운영자


'찬성한다'는 응답의 비율은 29.5%(매우 찬성 18.1%, 찬성하는 편 11.4%)였고, '잘 모르겠다'는 4.2%였다.

 

모든 연령대에서 반대 의견이 많았는데 40대(반대 73.8% vs 찬성 23.2%), 50대(반대 70.8% vs 반대 70.8%), 30대(반대 70.2% vs 찬성 27.1%), 18∼29세(반대 70.1% vs 반대 23.7%)에서는 반대 의견이 70%를 넘었다.

 

70세 이상에서는 찬성 의견이 42.4%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경기남부(반대 65.9% vs 찬성 29.5%)와 경기북부(반대 67.6% vs 찬성 29.5%)는 비슷한 경향을 나타냈다.

 

31개 시군별로 보면 의왕시(73.5%), 파주시(73.3%), 양주시(73.0%), 화성시(72.5%), 시흥시(71.1%) 등의 순으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

 

서울시 편입 지역으로 거론되는 광명시가 찬성 의견이 47.4%로 상대적으로 가장 많았고 구리시(41.5), 하남시(38.5%), 동두천시(36.4%) 등의 순이었다.

 

서울 편입 논란의 시발이 된 김포시의 찬성 의견은 36.3%로 동두천시 다음이었다. 김포시의 반대 의견은 61.9%였다.

 

성별로는 남녀 큰 차이가 없었고, 직업군별로 사무·기술직(75.4%)과 경영·관리·전문직(70.0%)에서 반대한다고 답한 비율이 다른 직업군에 비해 많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70%)·유선(3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2.7%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1.8%포인트다.

이정운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포 #서울시 #편입 #화성 #구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