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플라스틱통 2개 들고...자승 스님 입적 전 행적 나왔다

그렇다면 자살일까? 그렇다면 스님은 왜 자기 자신을 살생한 것일까? 참으로 모를일..나무관세음보살!

김석주 | 기사입력 2023/11/30 [17:4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플라스틱통 2개 들고...자승 스님 입적 전 행적 나왔다

경내 CCTV 분석... 경찰 “요사채에 홀로 있어”

"오후 6시43분쯤 요사채에서는 불길이 치솟았다."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조계종 제33·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상월결사 회주 자승 스님이 29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죽산면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월2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상월결사 인도순례단 회향식에서 회향사를 하는 자승스님© 운영자


조계종 제33·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상월결사 회주 자승 스님이 29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경기 안성 죽산면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지난 3월2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상월결사 인도순례단 회향식에서 회향사를 하는 자승스님.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69) 스님이 지난 29일 입적하기 전 행적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것으로 30일 전해졌다. 화재가 발생하기 전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 경내 CCTV를 분석한 결과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이 확보한 칠장사 경내 CCTV에는 자승 스님이 불이 나기 약 3시간 30분 전인 29일 오후 3시 11분쯤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을 몰고 칠장사에 도착했다. 이어 칠장사 주지 스님을 만나 잠시 대화를 나눴고, 주지 스님이 요사채(승려들의 숙소)의 문을 열어주고는 자리를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자승 스님은 오후 4시 24분쯤 하얀색 플라스틱통 2개를 들고 요사채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이 통에 인화 물질이 들어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분 정도 지나자 자승 스님은 요사채 밖으로 잠시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 요사채 내에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자승 스님은 오후 5시 54분쯤 또 밖으로 나왔다. 이때는 2분 정도 지나자 다시 요사채 안으로 들어갔다. 오후 6시36분쯤 자승 스님은 요사채 문을 열고 밖을 내다본 뒤 문을 닫았다. 오후 6시43분쯤 요사채에서는 불길이 치솟았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해 줄 순 없다”고 말했다. 다만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화재 당시 요사채에 자승스님 외에 다른 출입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CCTV, 칠장사 관계자 진술, 휴대전화 위치 값,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요사채에서 발견된 법구(法軀·승려의 시신)는 전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열반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했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승스님 #요사채 #회주 #칠장사 #호향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