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테일러 스위프트, 엘비스 빌보드 기록 깼다…'최장기' 68주 1위

세계 무대에서 정상에 오른 가수는, 끊임 없는 연습과 노력으로 정상을 지켜 왔다. 인기는 공짜가 아니다.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1/02 [13: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테일러 스위프트, 엘비스 빌보드 기록 깼다…'최장기' 68주 1위

솔로 가수 앨범 차트 최장기 정상…그룹 최장 기록은 비틀스 132주

엘비스 프레슬리가 10개 앨범으로 기록한 최장 기록인 67주를 추월

 

[AP=연합뉴스] 

 

[yeowonnews.com=김영미기자] 미국의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로큰롤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를 제치고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에서 가장 오래 1위에 머무른 솔로 가수가 됐다.

 

  지난해 미국에서 열린 '에라스 투어' 공연에서 무대에 오른 테일러 스위프트.© 운영자



1일(현지시간) 미 NBC 뉴스와 빌보드에 따르면 스위프트는 1월 6일자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앨범 '1989(테일러스 버전)'로 5번째 1위를 기록해 지금까지 총 68주 동안 이 차트 정상을 기록하게 됐다.

 

이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1956년부터 2002년까지 10개 앨범으로 기록한 기존 솔로 가수 최장 기록인 67주를 추월한 것이다.

 

스위프트는 그룹과 개인 통틀어서는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에 이어 두 번째 최장 기록을 갖게 됐다.

 

비틀스는 1964년부터 2001년까지 총 19개의 앨범으로 132주간 이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스위프트는 2008∼2009년 11주간 1위에 머무른 앨범 '피어리스'(Fearless)를 시작으로 '스피크 나우'(Speak Now), '레드'(Red), '레퓨테이션'(Reputation), '러버'(Lover) 등으로 약 15년에 걸쳐 13개 앨범을 정상에 올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테일러 스위프트는 2006년 데뷔 이후 20여년간 꾸준히 활동하며 세계적인 팝스타로 자리 잡은 싱어송라이터다.

 

지난해부터 열고 있는 스위프트의 순회공연 '에라스투어'는 미국과 남미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에서는 스위프트가 공연을 여는 도시마다 엄청난 경제적 효과를 발생해 '스위프트노믹스'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2023년 '올해의 인물'에 스위프트를 선정했다.

 

한편 이날 '빌보드 200' 차트에서는 마이클 부블레의 캐럴 앨범인 '크리스마스'가 스위프트에 이어 2위에 올랐으며 니키 미나즈의 '핑크 프라이데이', 냇 킹 콜의 '더 크리스마스 송' 등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체일러 스위프트 #순회공연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