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손흥민 “강인이만을 위한 팀 되면 안 돼”… 불화설에 재조명된 발언들

문제는 클린스만 감독의 리더십이다. 선수간의 불화도 감독의 리더십으로 콘트롤해야 되는 문제....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2/14 [22: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흥민 “강인이만을 위한 팀 되면 안 돼”… 불화설에 재조명된 발언들

 이강인의 불손한 언행이 불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일부 주장

선수 간 불화가 어느 정도 예견됐었다는 의견도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32·토트넘)이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 등 후배들과 다투는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는 영국 매체 보도를 대한축구협회가 인정한 가운데, 축구팬 사이에서는 선수들의 각종 과거 인터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설까지 나도는 대표팀의 분위기는....  © 운영자

 

14일(현지 시각)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손흥민과 이강인의 논쟁은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 식사 자리에서 벌어졌다. 이강인을 포함한 일부 젊은 선수들이 저녁을 일찍 먹고 탁구를 치기 위해 자리를 뜨려 하자, 손흥민이 불만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그러다 다툼이 벌어졌고, 동료들이 이를 말리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한다. 실제로 손흥민은 요르단전에서 오른쪽 검지와 중지에 흰색 테이핑을 한 채 출전했다.

 

축구협회는 더선 보도 직후 선수들 사이에 싸움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주장 손흥민이 탁구를 치러 가려는 젊은 선수들을 제지하려다 고성과 욕설이 오가면서 몸싸움이 발생했고, 손흥민이 자신을 말리는 동료를 뿌리치려다 손가락을 다쳤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온라인상에서는 과거 선수들의 인터뷰 발언 등이 재소환됐다.

 

가장 먼저 언급된 건 이강인에 대한 다른 선수들의 평가다. 이강인의 불손한 언행이 불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일부 주장에 힘을 싣는 내용들이다. 이를 보면, 2019년 6월 ‘U-20 대표 K리거 미디어데이’ 인터뷰에서 FC서울 소속이었던 조영욱 선수는 “강인이가 가끔 선을 살짝살짝 넘을 때가 있다”고 했다. 당시 광주FC에서 뛰던 엄원상도 같은 인터뷰에서 “밥을 조용히 먹고 있는데 강인이가 내가 시끄럽게 떠든 줄 알고 갑자기 ‘말하지마. 아, 열받네’라고 해서 순간 당황했다”고 했다.

 

반면 과거부터 손흥민이 이강인을 의식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근거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당시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 이후 가진 인터뷰다. 당시 경기에서 이강인은 1분도 뛰지 않았는데, 이에 대해 손흥민이 “강인이만을 위한 팀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감독님이 생각이 있으셨을 것”이라며 “모든 집중이 강인이에게만 가면 강인이에게도 큰 상처가 될 수 있다”고 했었다.

  

선수 간 불화가 어느 정도 예견됐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앞서 손흥민은 요르단전 패배 뒤 “앞으로 대표팀을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해야 할 것 같다. 감독님께서 더 이상 나를 원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 또한 대표팀 내부의 다툼과 무관치 않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날 스포츠서울은 대표팀의 일부 선참급 선수가 요르단전을 앞두고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이강인을 명단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대표팀 사정을 잘 아는 복수 관계자를 인용해 “이강인을 괘씸하게 여긴 선참 몇 명이 감독에게 명단 제외를 요청한 건 사실”이라며 “이강인에 대한 기대치가 워낙 큰 클린스만 감독으로서는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불화설을 두고 다수의 축구팬들은 클린스만 감독이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해당 사실을 영국 언론에 흘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거론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과 축구협회 측에서 불화설을 통해 ‘논점 흐리기’와 ‘물타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축구협회가 해당 사실을 빠르게 인정한 점도 이유 중 하나로 꼽혔다. 네티즌들은 “선수 사이 불화보단 해당 소식이 어떤 경로로 유출된 것인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이 사태를 빌미로 클린스만 책임론이 사그라들어서는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클린스만 감독이 손흥민과 이강인 사이의 불화를 알고도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클린스만 감독이 요르단전 패배 뒤 인스타그램에 “꿈을 이루기 위해선 팀이 단합해야 한다”는 글로 팀 내 갈등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올린 점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훙민 #이강인 #불화설 #무대응 #클린스만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