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보내…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극복해야 한다. 스포츠맨 뿐 아니라, 누구에게나 힘든 시기가 있다. 그걸 견뎌내지 못하는 사람은....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2/17 [19:3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보내…죽을 때까지 못 잊을 것”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

 

 

  © 운영자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손흥민(32·토트넘)이 한국 축구 대표팀 내분 사태가 알려진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토트넘이 16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다.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며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계속해 “이번 시즌 (우승을) 이룰 수 있도록 그리고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18일 0시 복귀 후 두 번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 나선다.

 

이 경기 상대는 황희찬(28)이 몸담고 있는 울버햄프턴이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흥민 #항희찬 #울버햄프턴 #토트넘 #행복 #복귀 #여웑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