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경제

“파는 만큼 돈 더 내라”...‘배민1플러스’에 음식점 사장님들 ‘부글부글’

이익 있는 곳에는 분쟁이 생기기 마련인가? 서로 더 많이 차지하겠다고 욕심 부리다가 싸움 나면....

김석주 | 기사입력 2024/02/19 [20:2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파는 만큼 돈 더 내라”...‘배민1플러스’에 음식점 사장님들 ‘부글부글’

업주가 1만원짜리 주문을 받으면, 남는 돈이 5292원이 된다.

 업주 매출에 비례해, 배민에 지급하는 수수료가 많아지는 ‘정률제

 

 

[yeowonnews.com=김석주 기자] 국내 음식배달 시장 60%를 점유하고 있는 배달의 민족이 지난 달 새로 개편해서 내놓은 외식업주 대상 서비스 ‘배민1 플러스’를 두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서비스중인 배달의 민족의 라이더는.....© 운영자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배달의 민족은 지난 달 요금제를 개편하면서 자체 배달은 ‘배민배달’로, 대행사를 이용한 배달은 ‘가게배달’로 각각 이름을 바꿨다.

 

‘배민 배달’이 업주가 이용하는 서비스일 경우엔 ‘배민 1 플러스’라는 이름으로 서비스 된다. 해당 상품은 기존처럼 배민에 고정된 금액의 광고비만 내고 이용할 수 있는 배달 상품과 조금 다르다. 업주 매출이 늘어날수록 이에 비례해 배민에 지급하는 수수료가 많아지는 소위 ‘정률제’를 적용하고 있다.

 

이에 업주들은 배민에 주문 중개 이용료로 음식값의 6.8%(부가세 포함 7.48%)를 내야 하고, 지역에 따라 배달요금도 2500∼3300원(부가세 별도)을 내야 한다. 여기에 결제 수수료도 따로 낸다. 1.5∼3%(부가세 별도) 정도다.

 

따라서 서울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한 점주가 1만원짜리 주문을 ‘배민 배달’로 받으면, 점주는 배민에 ‘배민1플러스’ 상품의 이용요금을 총 4780원을 내야 한다. 중계이용료 680원에 배달요금 3300원(서울 기준), 여기에 결제수수료 300원 등까지 합쳐서 4280원이 되는데 부가가치세 10%도 내야 하기 때문이다. 1만원짜리 주문을 받아 남는 돈이 5292원이 된다.

 

배달의민족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배달비는 라이더에게 배달료로 지출되는 것이고 플랫폼 앱 업체가 가져가는 이익이 아니며, 배달의민족 측이 외식업주에게 가져가는 것은 중개 수수료 6.8%뿐이다. 이 역시도 국내 배달 플랫폼 중에서 가장 저렴한 수수료율”이라고 설명했다.

 

쿠팡이츠가 외식업주들에게 주문 건당으로 받는 중개 수수료는 9.8%, 요기요가 받는 중개 수수료는 12.5%다.

김석주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달의 민족 #라이더 #배달비 #주문 #외식업주 #요금제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