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앤 해서웨이X제시카 차스테인의 서스펜스 스릴러 '마더스' 3월 개봉

여성의 삶은 만만치가 않다. 평범하게 살고 싶어도, 뜻밖의 사건에 휘말리면, 싫어도 할 수 없이....

김영미 | 기사입력 2024/02/19 [21: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앤 해서웨이X제시카 차스테인의 영화 '마더스', 3월 국내 개봉 확정

세계적인 두 여배우의 압도적 연기대결이 펼쳐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절친한 이웃이었던 ‘앨리스’와 ‘셀린’ 사이에 일어난 일...

 

[yeowonnews.com=김영미 기자]헐리우드 여배우 앤 해서웨이와 제시카 차스테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서스펜스 스릴러 영화 '마더스'가 3월 국내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마더스 포스터  © 운영자



오는 3월 국내 개봉을 확정한 영화 '마더스'는 행복한 가정을 이루며 살던 ‘앨리스’(앤 해서웨이)가 절친한 이웃 ‘셀린’(제시카 차스테인)의 아이에게 벌어진 불행한 사고를 목격한 후 수상한 일들에 휘말리기 시작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국내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앤 해서웨이와 제시카 차스테인의 강렬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두 사람 모두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있지만 어딘가 모르게 경직돼 있어 절친한 이웃이었던 ‘앨리스’와 ‘셀린’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기에 ‘과대망상인가, 과잉집착인가’라는 카피와 '마더스'라는 제목과 어우러져 앤 해서웨이와 제시카 차스테인이 탁월한 연기를 바탕으로 어떤 캐릭터를 선보일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마더스'는 '채널리 부인의 연인', '사랑에 대한 모든 것' 등 다양한 작품에서 촬영 감독으로 활약하며 제18회 새틀라이트상 최우수 촬영상 노미네이트, 제47회 AACTA 최우수 촬영상 수상 등 특유의 뛰어난 영상미를 바탕으로 탄탄한 커리어를 이어오고 있는 브누아 들롬의 감독 데뷔작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13년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레미제라블'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앤 해서웨이와 2022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타미 페이의 눈'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제시카 차스테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앤 해서웨이는 '레미제라블'에서 어린 딸 ‘코제트’를 부양하며 힘들게 살아가는 ‘판틴’ 역으로 큰 여운을 남기기도 해 '마더스'에서 보여 줄 새로운 캐릭터 역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두 사람은 영화 '인터스텔라', '아마겟돈 타임' 이후 다시 한번 같은 작품에서 재회한 것은 물론 함께 주연과 제작을 맡아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두 배우가 펼칠 연기 대결에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앤 해서웨이와 제시카 차스테인의 압도적인 연기대결을 확인할 수 있는 서스펜스 스릴러 영화 '마더스'는 국내에서 3월 극장 개봉 예정이다.

김영미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앤 헤서웨이 #제시카 차스테인 #연기대결 #재회 #캐릭터 #노미네이트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