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저소득층, 독신 여성일수록 골다공증 치료 못 받는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11: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저소득층·혼자 사는 여성, 골다공증 치료 ‘소외’

대한골대사학회, 국제학술지 발표


한국 여성들은 저소득층, 독신 생활자일수록 골다공증 검사와 치료 혜택을 덜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실렸다.

 

대한골대사학회(이사장 정호연)는 학술위원회의 ‘한국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 실태에 미치는 영향 요인’(Factors affecting willingness to get assessed and treated for osteoporosis) 논문을 국제 학술지(Osteoporosis International) 4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고 20일 밝혔다.

 

▲ 한국 여성들은 저소득층, 독신 생활자일수록 골다공증 검사와 치료 혜택을 덜 받는다     © 운영자

 

전국 50~7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검사 및 치료 실태를 연구한 이 논문은 중년 이상 여성의 사회경제적 요인, 건강상태(골다공증 위험요인 노출), 골다공증 정보에 대한 이해 정도 등과 치료 현황을 분석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독신 생활자, 연령이 젊을수록, 골다공증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수록 골다공증 검사를 받지 않았고 젊은 연령층과 저소득층에서 골다공증 치료가 지속적으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의 주저자인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노영학 교수는 “골다공증 위험요인으로 알려진 가족력, 스테로이드 복용 경력, 키가 줄어든 경험이 있는 여성은 골다공증 관리에 비교적 적극적인 반면, 흡연이나 음주에 노출된 고위험군 여성은 골다공증 검사와 치료를 간과하고 있어 더욱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료계와 보건당국에서 저소득층, 독신 고령 여성 등 사회적 취약층의 치료 접근성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논문의 책임저자인 대한골대사학회 이사장인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정호연 교수는 “골다공증 질환 자체에 대한 인지도는 높아지고 있지만, 검사와 치료에 관한 인식은 여전히 매우 낮다”며 “국내 50~70대 여성 10명 가운데 7명은 골다공증 검진을 받은 경험이 아예 없다고 답한 만큼, 국가건강검진사업의 골다공증 검사 대상 연령이 지난해 만 66세 여성에서 만 54세 여성으로 확대 적용됐다는 점이 적극 알려져 활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신여성#골다공증#의료혜택#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