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

코미디언 출신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취임 "의회 해산" 선언

대통령이국민을 웃기는 일은, 코미디언이 팬을 웃기는 일보다 100배 어렵다. 어려워도둣겨야 한다

김석주에디터 | 기사입력 2019/05/21 [00: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취임사서 전격 발표…"동부 지역 친러 반군과의 전쟁 중단이 일차적 과제"
지난달 대선서 포로셴코 대통령 누르고 당선…親서방 노선 유지될 듯 

 

지난달 대선에서 승리한 코미디언 출신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1)가 20일(이하 현지시간) 제6대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수도 키예프의 의회 건물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지키고, 조국의 안녕과 국민의 복지를 챙기며, 시민의 권리와 자유를 수호하고,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며, 세계에서 우크라이나의 권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선서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 (키예프 AFP=연합뉴스) 대통령 취임 선서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운영자

 

젤렌스키는 뒤이은 취임사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주민들을 향해 "우리의 일차적 과제는 돈바스 지역의 전쟁을 중단시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돈바스 지역에서 2014년부터 계속되고 있는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을 중단시키겠다는 약속이었다. 그는 "(반군과의) 대화를 위한 첫 번째 행보는 모든 우크라이나 포로들을 돌려받는 것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젤렌스키는 뒤이어 의회 해산도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그는 "제8대 최고라다(의회)를 해산한다"면서 조기 총선 실시를 선언했다. 동시에 기존 내각에 총사퇴를 요청했다. 젤렌스키는 의회 취임식에 이어 인근의 '마리인스키 궁전'으로 이동해 군 의장대의 사열을 받고 외국 사절들을 영접한 뒤 곧바로 대통령 행정실로 이동해 업무에 착수했다.

 

앞서 그는 이날 아침 키예프 시내의 자택에서 나와 의회 건물까지 걸어서 이동하며 도중에 시민들과 셀피를 찍기도 하는 등 친근한 지도자 모습을 과시했다. 지지자들은 '젤렌스키', '승리는 우리에게 있다'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환호했다.

 

▲ (키예프 타스=연합뉴스) 시민들의 환호를 받으며 취임식장으로 향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운영자

 

이날 안드레이 파루비 의회 의장의 사회로 진행된 취임식에는 의원들과 4명의 전임 대통령은 물론 발트3국·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헝가리 등의 대통령, 터키 부통령, 릭 페리 미국 에너지부 장관 등의 외국 사절도 참석했다.

 

젤렌스키는 지난달 21일 치러진 대선 결선 투표에서 73.22%를 득표해 24.45%를 얻은 페트로 포로셴코(53) 대통령을 누르고 압도적 승리를 차지했다.

 

유명 코미디언 출신으로 지난 2015년부터 방영된 인기 TV 드라마 '국민의 종'에서 주인공인 대통령 역을 맡아 '국민배우'로 부상한 그는 부패하고 무능한 기성 정치인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과 염증에 기대 돌풍을 일으키며 일약 대통령에까지 오르는 '신화'를 썼다.

 

전문가들은 젤렌스키 집권기에도 전임 포로셴코 대통령 정부의 '탈러시아 친서방' 노선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 그동안 젤렌스키도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을 지지하는 등 친서방 견해를 밝혀왔다.

 

▲ (키예프 epa=연합뉴스) 취임식장으로 걸어서 이동하며 환영나온 시민들과 손을 마주잡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운영자

 

젤렌스키는 취임과 함께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 실시를 선포하며 의회 장악에도 시동을 걸었다. 정례 총선은 10월로 예정돼 있다. 전문가들은 조만간 조기 총선이 실시될 경우 대선 과정에서 젤렌스키가 설립한 정당 '국민의 종'이 제1당이 될 것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기존 의회가 절차상의 문제를 제기하며 해산에 반발할 것으로 보여 신임 대통령과 의회 간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그동안 포로셴코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당 '페트로 포로셴코 블록'과 연정을 유지해온 '국민전선'은 지난 17일 연정 탈퇴를 선언하며 젤렌스키의 의회 해산 시도에 제동을 걸었다.

한 달로 규정된 새 연정 구성 협상 기간에는 의회를 해산할 수 없기 때문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우크라이나대통령#코미디언출신대통령#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