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

"자고 싶다" 수면 부족 아동 40%... 이유는 공부·공부·공부

성장기 아이들이, 성장기 자체를 빼앗긴다면....수면부족을 몸과 마음을 지치게 한다. 큰 걱정이다

윤영미 | 기사입력 2019/08/25 [10: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고 싶다" 수면 부족 아동 40%.. 이유는 "공부·공부·공부"

수면부족 이유…1위 학원과외·2위 야간자율학습·3위 가정학습

12~17세 아동, 학기 중 평균 8시간도 못 잔다

 

아동 10명 중 4명은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잠이 부족한 이유 중 1위는 '학원·과외'였고, 2위와 3위는 각각 야간 자율학습과 가정학습으로 나타났다.

 

25일 보건복지부의 '2018년 아동종합실태조사'에 따르면 9~17세 아동 2천510명 중 38%가 잠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12~17세의 경우 절반인 49.0%가 수면 부족을 호소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 잠이 부족한 아이들이 전체의 40%나 된다는 조사결과에 아이들의 건강이 걱정된다. 항상 수면부족에 시달리고 있으면, 자칫 건강에 적신호가....(CG=연합뉴스)     © 운영자

 

9~17세 아동의 평균 수면 시간은 학기 중 8.3시간, 방학 중 9.5시간이었다.

 

수면 시간은 나이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9~11세의 학기 중 평균 수면 시간은 9.2시간이었으나 12~17세의 경우 7.8시간으로 평균 8시간이 되지 못했다.

 

방학 중 평균 수면시간 역시 9~11세 10.1시간, 12~17세 9.2시간으로 청소년기에 접어들수록 잠자는 시간이 줄어들었다.

 

수면 부족 이유는 학원·과외 때문이라는 답이 45.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야간 자율학습(18.7%), 가정학습(13.0%), 게임(12.9%) 순이었다.

 

일반 가구 아동과 비교해 수급 가구 아동의 경우 게임, 채팅·문자메시지, 인터넷 성인 사이트 이용, 드라마 시청 및 음악 청취로 인해 잠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소득에 따라서도 수면 부족 이유가 달라졌다. 소득이 높을수록 학원·과외로 인한 수면 부족을 호소하는 비율이 높은 반면 소득이 낮을수록 게임, 야간 자율학습, 드라마 시청 및 음악 청취의 비율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올해 1월 7일부터 2월 28일까지 전국의 만 18세 미만 아동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 대상은 4천39명이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면부족,#40%,#학원,#과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