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스포츠

엄마 미셸 위, 출산 후 열흘 만에 유모차 옆에 두고 골프 연습

성질이 급한 건가, 프로 근성 칭찬해야 하나? 엄마 된 미셸 위! 골프가 좋아도 한 2주 정도는 쉬는 것이....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08: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미셸 위, 딸 낳고 10일 만에 유모차 끌고 연습장으로

  몸조리 못하면 평생 아프다는 한국식 산후조리

"미셸위..엄마 됐으니 몸 건강 생각해야"... 산후 몸조리의 진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지난달 딸을 낳은 재미교포 골프 선수 미셸 위 웨스트(31)가 출산 후 10일 만에 유모차를 끌고 골프 연습장으로 향했다.

 

"신세대다운 당당한 행보에 응원을 보낸다. 여성의 몸이란게 다 똑 같을텐데.. 서양여자들은 출산 후 바로 찬물 샤워도 한다는데 괜찮은 건가? 우리 엄니는 몸조리 못하면 평생 아프다던데.. 산후 몸조리의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직장인 서모씨는 미쉘위에게 응원과 함께 염려를 표했다.

 

위 웨스트는 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유모차를 뒤에 두고 연습을 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하며 '케나의 첫 외출, 스탠퍼드 골프 드라이빙 레인지'라고 설명했다.

 

▲ 미셸 위 웨스트의 연습 장면.[미셸 위 웨스트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사무국 임원인 조니 웨스트와 결혼한 위 웨스트는 현지 날짜로 6월 19일에 딸 매케나 카말레이 유나 웨스트를 낳았다.

 

그의 골프 연습 사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동료 선수들도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크리스티 커는 '지금 아기와 어디에 있는 거야'라고 물었고, 티파니 조는 '오 마이 갓, 집으로 가세요. 성취욕 넘치는 사람'이라고 재치있게 '산모'에게 조언했다.

 

제시카 코르다는 '레츠 고'라며 위 웨스트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전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도 위 웨스트의 골프 연습 소식을 전하며 "유모차에 탄 딸 케나가 엄마 뒤에서 전망을 즐기고 있다"며 "언젠가 케나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엄마의 파워풀한 스윙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골프위크는 "위 웨스트가 5월 인터뷰에서 12월 US오픈에 출전할 가능성을 언급했다"며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변수"라고 전망했다.

 

또 골프 채널은 "만일 위 웨스트가 US오픈에 선수로 출전하지 않더라도 중계 부스에 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