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류호정의 분홍색원피스 ..오늘은 청바지에 티셔츠다

여성의 옷차림은 고유 권한이다. 왈가왈부 한다는 건, 아 우리가 후진국이다후진나라다! 고백하는 것!!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09: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류호정의 분홍색원피스 ..오늘은 청바지에 티셔츠다 

 "시민을 대변하는 국회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원피스 등원'이 여의도의 때 아닌 화두로 등장했다. 빨간색 도트무늬 원피스를 입고 본회의장에 출석해 SNS 돌풍을 일으킨 류 의원은 6일 청바지에 티셔츠, 노란 백팩 차림으로 국회에 출근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시민을 대변하는 국회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한다"며 "(다음에는) 조금 더 편한, 그러니까 원피스가 아니라 바지를 한 번 입어야 하나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휴대전화 전원은 꺼진 상태다.

 

▲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6일 청바지와 운동화 차림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8.6 [류호정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1992년생으로 21대 최연소 국회의원인 류 의원은 개원 직후부터 검은색 점프슈트, 반바지 정장 등 다양한 복장으로 등원하는 파격을 선보였다.

 

제한 없는 복장으로 격식을 타파하겠다는 류 의원의 행보를 놓고는 여야를 떠난 정치인의 응원이 줄을 잇고 있다.

 

류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은 국회 내 20~40대 의원모임 '2040 청년다방' 구성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류 의원은 청년들과의 약속을 당당히 지켰다. 가장 어른의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며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이 사랑하는 출근룩이고 국회는 국회의원의 직장"이라고 했다.

 

▲  문제가 됐던 분홍색 원피스....여성국회의원의 옷차림까지 간섬하려는 세상......    © 운영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17년 차 국회 꼰대가 류호정 의원을 응원한다"며 "세상은 변했다. 국회도 복장에 얽매이는 구태를 탈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 국회의 유령, 꼰대 정치가 청년 정치를 바닥으로 내리꽂는 칼자루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양향자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우리 사회가 어쩌다 이렇게 옷을 가지고 논란거리로 삼는지 (모르겠다)"며 "부끄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정주 의원은 전날 '쉰내 나는 논쟁'이라며 비판론자들을 일갈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옷장을 열어 원피스 찾는 중"이라며 힘을 보탰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류 의원의 의상을 문제 삼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며 "성희롱성 발언이 있다면 비난받거나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재섭 비상대책위원은 페이스북에 "변화라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다"라며 "젊은 사람이 입고 싶은 옷 입고, 하고 싶은 말 할 수 있으면 그게 변화, 젊은 정당"이라고 말했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호정#원피스논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