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독감백신 사망 사고 48명…정부 "상호 인과성 낮아 접종 계속"

코로나19에, 감기예방주사 사망사고까지!!도대체 이 불행의 끝은 어디인가? God Knows But Waits.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0/25 [11:5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48명…정부 "상호 인과성 낮아 접종 계속"

정은경 "독감 유행시기 늦어…서두르지말고 안전하게 받아달라"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48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청은 그러나 사망과 백신 접종간의 직접적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

 

정 청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말고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짧아진 독감예방접종 대기 줄[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자료 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독감백신 브리핑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48명으로 집계돼 전날(36명)보다 12명 늘었다. 연령대를 보면 70대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80대 이상 18명,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에 이어 이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재차 열어 사망자들의 사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백신 접종 대책을 논의했다.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예방접종전문위는 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상황에서 독감의 동시 유행까지 막으려면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면서 안전수칙을 강화해 접종 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할 것을 질병청에 권고했다. 이에 질병청은 2020∼2021년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지원사업을 일정대로 지속하기로 결정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감백신#정은경#접종지속#사망#증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