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經·社

여성임원, 30대그룹에서 이제 겨우 3% 를 넘어섰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8/05/16 [07:5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68개 계열사 중 70%는 여성임원 '제로'…"유리천장 여전"

 

 30대 그룹 가운데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069960] 그룹으로,

전체 임원 116명 가운데 여성이 11명으로 9.5%를 차지

  

농협을 비롯해

LS, 영풍, KT&G,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다.

 

국내 30대 그룹의 여성임원 비중이 처음으로 3%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들 그룹의 계열사 10곳 가운데 7곳은 여성임원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사회 변화에 상대적으로 민감한 민간 기업에서도 이른바 '유리 천장'은 여전한 것으로 지적됐다.

 

1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68개 기업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 8천835명 가운데 여성은 274명(3.1%)이었다.

 

 

 

이는 전년도 2.5%에서 0.6%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3% 벽'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0대 그룹 가운데 여성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현대백화점[069960] 그룹으로, 전체 임원 116명 가운데 여성이 11명으로 9.5%를 차지했다.

 

7명은 패션 전문기업 한섬[020000] 소속이었고, 현대백화점과 현대그린푸드[005440]가 각각 3명과 1명이었다. 신세계[004170](7.9%, 11명)와 CJ(7.5%, 17명)가 뒤를 이어 '톱 3'를 유통 그룹이 차지했다.

 

이밖에 KT[030200](6.0%, 9명)와 삼성(5.1%, 96명), 미래에셋(4.3%, 10명), 교보생명(3.8%, 2명), 롯데(3.6%, 21명), 한진[002320](3.6%, 6명) 등도 비교적 여성임원 비중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농협을 비롯해 LS[006260], 영풍[000670], KT&G[033780], 에쓰오일, 대우조선해양[042660], 한국투자금융 등 7개 그룹은 여성임원이 단 1명도 없었다.

 

기업별로는 총 268개 계열사 가운데 여성임원을 한 명 이상 선임한 곳은 80곳(29.9%)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188곳(70.1%)은 임원진을 모두 남성으로만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진 절반 이상이 여성인 기업은 현대백화점 계열 한섬이 유일했다. 13명 가운데 7명이 여성이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성임원#유리천장#유통업여성임원#성차별여전#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