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나는 앳된 여성 스토커'…성범죄 예고한 그놈의 최후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4/28 [06: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난 앳된 여성 스토커'…SNS에 성범죄 예고한 20대 집행유예

법원 "관심 끌려고 했다지만 피해자들은 불안·두려움 느껴"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범죄 예고 글을 올려 여성들을 협박한 2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성준규 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A(25)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  연합뉴스=여원뉴스특약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접속한 뒤 성범죄를 예고하는 글을 3차례 올려 여성들을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트위터 프로필에 '앳된 여성들의 뒤를 따라가는 스토커 혹은 강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또 '00 아파트 0동 0층 왼쪽 짧은 교복 치마 앳된 얼굴. 앳된 여성들 미행하거나 스토킹하는 그림자 활동반경 넓음. 때론 난폭한 강간마. 강간 후 협상 합의 4명. 강간미수 3범'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성 판사는 "피고인은 단순히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장난삼아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고 하지만 피해자들은 매우 큰 불안과 두려움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토커#여성블안#SNS#트위터#강간미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