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50대 여성, 60대 경비원에 40분간 욕설·폭행 ···경비원은 병원 이송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23: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주차 차단기 안 열었다고 “XX놈아”… 경비원에 40분 욕한 여성

경찰, 모욕·폭행·업무방해 등 혐의로 조사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인천에서 아파트 주차장 차단기를 제때 열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60대 경비원에게 욕설과 함께 폭행을 한 혐의로 5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모욕, 폭행,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A씨(여·50대)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네티즌 신**은 "파렴치하고 몰지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원칙으로 징벌해야 한다"  네티즌 김** "40분 가량 경비원에게 욕설을 하는 동안 다른 차량들은 그 아파트 주차장을 출입하지 않았나 궁금하다. 그리고 이러한 일로 40분간 욕설하고 상대방에게 신체적 가해를 가했으므로 이 사람(?)은 분노조절 장애자이며 사디스트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유추할 수 있다. 자신의 자동차로 사고를 유발하거나 저지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정 시설에 수용해 보호 감호 치료가 필요하지 않을까? 라며 분노했다

 

▲ 인천 서부경찰서 전경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오전 10시 30분쯤 인천시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B씨(60대)에게 40분가량 욕설을 하고 차량 문을 열어 B씨의 몸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체 장애 6급인 B씨는 정신적 충격 등으로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B씨 측은 아파트 방문객인 A씨가 차단기를 열어주지 않자 40여 분간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B씨의 동료 경비원은 A씨가 그 전엔 ‘차단기가 자동으로 열렸다’고 따진 후 B씨가 차단기를 열어주자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MBC가 28일 공개한 영상에는 A 씨가 B 씨의 말투와 표정을 꼬투리 잡으며 “XX놈아 네가 X같이 얘기했잖아. 눈깔도 X같이 떴잖아. X같이 생겨서. 저리 꺼져. 꺼져 꺼져 꺼져. 꺼지라고 꺼져”라는 등 폭언을 퍼부었다. A 씨는 욕설하는 중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고, 차량 문을 발로 열어 B 씨가 부딪히도록 했다.

 

경찰은 피해자 B씨 진술을 들은 뒤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조사를 아직 못했다”며 “모욕 혐의 등을 적용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비원#욕설#폭행#비난#논란#모욕#처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