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

아마존 베이조스, 2억원짜리 우주 여행 티켓 판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4/30 [08:5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베이조스, 2억원짜리 우주 여행 티켓 판다

우주 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서 곧 탑승권 판매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의 우주 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이 곧 우주 관광 로켓 ‘뉴 셰퍼드’의 탑승 티켓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29일(현지 시각) 밝혔다.

 

블루 오리진은 이날 회사 홈페이지에 이름과 이메일을 제출하면, 티켓 판매에 대해 다음달 5일 더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블루 오리진 홈페이지에는 “뉴 셰퍼드의 첫 좌석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면 지금 가입하시라”는 안내 문구가 올라와 있다.

 

▲ 블루 오리진이 올린 홍보 영상에서 운전대를 잡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의 모습. /유튜브     © 운영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블루 오리진은 이와 함께 ‘티저 영상’도 올렸다. ‘때가 됐다(It’s Time)’는 제목의 영상으로, 이달 초 미국 텍사스의 사막에서 시험 비행을 마치고 귀환하는 뉴 셰퍼드를 베이조스가 맞이하러 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직접 운전대를 잡은 베이조스는 영상에서 “정말 신나는군, 얼른 오시라”고 말한다.

 

뉴 셰퍼드는 최대 6인승으로, 시험 비행에서는 고도 100km 이상까지 도달했다. 탑승 티켓 가격은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미 경제매체 CNBC는 “블루 오리진의 경쟁 업체 ‘버진 갤럭틱’은 현재까지 600여명에게 20만~25만 달러(2억2000만~2억7000만원) 가격에 티켓을 판매해 왔다”고 전했다. 베이조스는 그간 뉴 셰퍼드 비행의 가격을 기존 경쟁 업체들과 비슷한 수준에서 책정할 것이라고 밝혀 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마존#베이죠스#우구여행#티켓판매#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