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늘의 코로나19

AZ백신 맞은 50대 여성경찰관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08:2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AZ백신 맞은 50대 여성경찰관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경찰 "백신접종과의 인과관계 방역당국서 확인할 것"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50대 여성경찰관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뇌출혈 증세를 보이다 쓰러진 뒤 수술을 받고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소방 공무원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4월26일 대전 서구 캠코캐피탈타워에 위치한 CMI종합건진센터에서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 운영자

 

뉴스1에 따르면 2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남부청 소속 50대 여성경찰관 A씨는 이날 새벽 뇌출혈 의심증상으로 쓰러져 병원에 이송돼 수술을 받은 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4월29일 경기도 화성시의 한 병원에서 AZ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백신 접종 당일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다음날 가벼운 두통이 시작됐다. 이후 2일 새벽 갑자기 두통이 심해지고 손과 안면마비 증세를 보여 대형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A씨는 두 차례 수술을 받은 뒤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평소 기저질환이 있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뇌출혈 증세와 백신접종 간 인과관계는 방역당국에서 확인할 것"이라며 다른 직원 중 부작용을 겪은 경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 해경 등 사회필수인력 중 30세 이상자 17만6347명은 지난달 26일부터 시군구 지정 위탁의료기관에서 AZ백신을 맞고 있다.

 

하지만 백신접종 후 심각한 부작용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앞서 백신을 맞은 경남청 소속 50대 여성 공무직 주무관은 AZ백신 접종 15분 후 쇼크 증세를 보이며 실신했고, 경기 안양동안서 30대 여성경찰관도 접종 후 발과 다리가 붓는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AZ백신# 50대여성경찰관#뇌출혈#의식불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