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소 개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3: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소 개설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서울시는 폭력 피해 이주여성에게 전문적인 상담과 의료·법률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상담기관인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 운영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전화상담(☎02-2038-0173)과 방문 상담 모두 가능하다. 상담소는 동작구 양녕로 27길 23 건물의 2층에 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소식은 열지 않기로 했다. 이 상담소는 여성가족부와 서울시가 예산을 지원해 운영된다.

 

▲     © 운영자


시는 그간 이주여성상담센터, 다누리콜센터, 가정폭력상담소,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시설 등을 통해 폭력 피해 이주여성을 지원해 왔으며, 전문 상담인력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별도로 상담소를 열었다.

 

상담소는 중국어·베트남어 등 6개 언어를 하는 이주여성출신 상담원 4명을 배치키로 했다. 또 이주여성으로 통·번역지원단도 두기로 했다.

 

이들은 이주여성이 폭력피해 후에 겪는 심리·정서적 충격, 생활·체류 불안정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해 그들의 모국어로 맞춤 상담을 한다.

 

상담소는 긴급한 보호가 필요한 피해자에게 보호시설 임시보호, 의료·법률 서비스도 지원한다.

 

이용은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여성이면 외국인등록증 소지 여부와 무관하게 누구든지 할 수 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폭력피해#이주여성#전문상담소#개설 관련기사목록